구글 애드센스 970x90 (사용시 상단의 as-none 클래스 삭제)
3S

마약같은 남자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쪽지보내기
  • 포인트선물
  •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
    작성일-1-11-30 00:00 조회700회 댓글0건

    본문



    마약같은 남자





    " 나부터 할게 . "



    " 그래 . "





    머리를 빡빡 깍아민 몹시 초췌해보이는 마른남자가 팔에 주사하고있었다 . 남자 옆에는 수려한 외모의 남성이 애써 태연한척하며 마른침을 삼켰다 . 마른남자가 주사기의 수용액을 반쯤 짜놓고 뺐다 . 동시에 뒤로 고꾸라 눕더니 신음과 같이 간신히 말을 내뱉었다 .





    " 최고야 .. ! "



    " 이리내 . "





    외모가 수려한 남성이 주사기를 잡아채고 자신의 팔에 찔러넣었다 . 수용액을 전부 쥐어짜넣었을때 그도 쾌감이 몰려왔다 .





    " 흐으아 ! 도데체 이런 쾌감은 ..? "



    " 헉헉 기분이 어때 승규찡 . "



    " 너 말투가 .. 여튼 .. 감각이 무뎌져 , 따뜻해 .. 안락해 .. "



    " 에이즈 보균자가 된 기분이 어때 승규찡 . "





    역시 꼬꾸라누워서 배로부터 퍼져나오는 충만한 기운을 느끼며 , 자신의 상태를 묘사하고 있던 성규가 벌떡일어섰다 .





    " 에이즈 보균자라니 ? "



    " 내가 에이즈 보균자거든 , 그리고 넌 나와 같은 주사기를 사용했어 ... 크헉 ! "





    승규가 빡빡이의 멱을잡고 벽에 밀어붙였다 .





    " 그게 무슨소리냐고 개새끼야 ! "



    " 이봐이봐 우린 중학교 때부터 절친이였잖아 , 승규찡 ? "



    " .. 어 .. 어.. 잘알지 ! 근데 왜 이런짓을 했냐고 쓰레기새끼야 ! "



    " 진정하고 내 말 들어봐 , 중학교때 일이였어 . 승규찡 . "





    빡빡이가 안경을 고쳐매곤 멱잡힌채 옛이야기를 장황하게 풀기 시작했다 .





    - < 10년전 수음중학교 >





    " 어때 ? 우리와 함께할 생각 있어 ? "





    이학년 선배들이 진규를 둘러싼가운데 , 조그마하고 귀여운 열네살의 승규가 끼어있었다 .





    " 예 ! "



    " 푸흐흐 좋아 , 내일부터 학교끝나고 이곳으로 모여서 일진회를 연다 . 반드시 참석하도록 . "





    선배들은 다시 우르르 떼지어 빈 창고를 빠져나갔고 , 선배들의 뒤를 지키기위해 잠시기다렸던 너는 나에게 미소짓곤 빛속으로 사라졌다 . 내 주위에는 내가 박살낸 일학년 일진들이 추풍낙엽처럼 쓰러져있었다 .



    나는 또래 일학년들을 부숴서 내 힘을 자랑함으로써 일진이되었고 , 너는 여자선배들한테 귀여움받으면서 일진이 되었다 . 나는 그때 미소짓고 사라진 너도 , 네 출신도 성격도 전부 마음에 들지 않았다 . 그날 이후 일년이 흘렀다 .



    나는 2학년 2짱이 되고 너는 1짱이 되었다 . 나는 고작 2짱이였지만 마음속으론 너가 그다지 싫지않았다 . 내가 상대방을 굴복시키는 법이 힘이라면 , 너는 상대방을 말로 굴복시켰다 . 하지만 1학년때부터 그랬듯이 너가 싫은체 했다 . 싫은체 할 수 밖에없었다 ! 왜냐하면 내 마음이 들킬것 같았기 때문이다 .



    어느새 다시 시간이 흘렀다 . 교내에 강간사건이 일어났을때의 일이였다 .







    나는 그날 망을섰다 .





    " 꺄아아아아앗 ! 꺄앗 ! "



    " 가만히있어 씨발년아아아 "



    " 제발.. 제발 이러지 마세요 .. ! "



    " 곧 기분좋아질거야 .. ! "



    " 아아악 ! 아악 ! 악 ! "





    창고안에서 들려오는 비명소리와 신음소리가 지나간뒤 선배라는 작자가 제 욕구를 다 채우고 빠져나왔다 .





    " 저거 치워라 . "





    창고안에서는 윤주가 널브러져 쓰러져있었다 , 딜도가 꽂인 보지가 경련을 일으키며 피를 흘리고있었고 , 항문에선 피가섞인 정액이 흐르는채였다 . 윤주는 눈과 입을 파르르 떨었다 . 어찌할지 몰라 평소 윤주가 따르는 3학년 여자선배를 불러 딜도를 빼냈고 , 윤주는 그 새끼의 체벌을 원하지 않았지만 어쨋든 일진회에 회부되어 남자선배는 처벌받을 위기에 놓였다 .





    " 아 정말 나는 아니라니까 ? "



    " 그럼 증명해봐 . "



    " 좋아 , 3일의 말미를 줘 . "





    3일뒤 , 피해자 윤주와 , 그날 망을 보았던 나와 , 3학년 간부들이 그자리에 다시모였다 . 승규 너도 2학년 대표자격으로 참석했다 .





    " 더 꼼꼼히 빨아봐 승규야 ! "



    " 넵 선배님 ! "



    " 애교도 좀 부려보고 그러거라 ? "



    " 선배님 부끄러워요 .. 쫍쫍 "



    " 니 장기인거 하나있잖아 . 친구앞에서 보여줘 . "





    3학년 선배의 좆을빨던 승규가 벌떡일어서서 스스로 선배의 좆을 항문에 끼워박았다 .





    " 아..! 아..! 아.. ! 기모찌이이이 ~ "



    " 푸하하 , 좋으냐 ? "



    " 쓰고이 !! 못또못또 ! 하앙하앙 ..! "





    책상위에 앉아있는 선배의 위에서 후장을 박고 요분질 쳐댔다 . 선배가 네 좆을 흔들자 너가 먼저 사정했다 .





    " 하아아아앙 ! 있?따아아아 ! "





    정액이 사방으로 튀어나가고 꼬추가 죽었는데도 넌 열심히 요분질을 쳐댔다 . 이미 성욕이라면 남아있지 않을텐데 .





    " 하앙하앙 ! 기모찌 ! "



    " 쿡..쿡쿡쿡.. ! "



    " 푸흐흡.. ! 야.. 승규야 푸흡 ..! "



    " 흑.. 흑흑 .. "



    " 니 남자친구 어째 .. "





    그리곤 곧이어 선배가 정액을 싸지르고 , 성욕이 비자 승규를 바닥으로 내동댕이 치곤 일어섰다 .





    " 어때 ? 난 게이야 . "





    그날의 커밍아웃 퍼포먼스는 순전히 남자선배를 위한 것이였다 . 승규 넌 무죄를 입증할 도구로써 이용당했고 , 여자친구와도 헤어지게 되었다 . 정황을 아는 나로써도 너를 대하는 태도가 달라졌다 .



    내가 너를 태하는 태도가 변하자 너는 게이가 아니라고 나를 설득하려했지만 , 나는 너가 게이라서 너를 피했던것이 아니였다 . 나는 성 정체성에 혼란을 느껴왔지만 그날 너의 나체를 보고 깨달았다 . 내가 게이라는 사실을 .



    나는 그날 그 어처구니없는 무죄판결에 실증을 느껴 머리를 이발하고 교복도 안줄여입고 가방도 매고다녔다 . 1학년짜리애를 따먹어도 , 너가 잘부탁한다던 네 여자친구 윤주 , 네 얼굴위에 물을 끼얹고 뺨을 때리고 헤어진 여자친구 윤주에게도 변태같은 벌을 주었지만 , 그날의 트라우마 때문에 여자를 보아도 흥분되지 않았다 .



    너는 그 뒤로 전학가버렸다 . 나는 네 빈자리를 , 성욕을 채우기 위해서 수시로 찜질방에 오가다가 에이즈에 감염되어 버렸다 . 얼마 안 남은 목숨 , 어렸을때부터 일진놀음이나 하고 한심스럽게 보낸 세월들 , 난 남은 목숨을 헤로인과 술로 떼우기로 마음먹었다 .



    십년동안 너를 그리워했다 . 게이라곤 하지만 다른 남자는 눈에 들어오지 않았어 . 난 오늘 널 보고 정말 만감이 교차했다 . 너는 직업도 구하기 힘들고 여자친구와 싸워서 많이 울적한 상태였다 . 나는 너를 반드시 내 남자로 만들고 말겠다는 일념하에 , 너에게 에이즈를 옮길 계획을 세웠다 .



    -





    " 병신새끼 .. 씹또라이새끼 .. "



    " 미안해 . 승규찡 나랑 같이 섹스하자 . "



    " 콩밥먹으면서 평생 썩을줄알아 미친새끼야 .. "



    " 너도 불법행위를 저지른건 피차 마찬가지잖아 . 그러지 말고 섹스하자 . "



    " 미친새끼... "



    " 잠깐 멱좀 놔줄래 ? 30분이나 잡고있었는데 .. "





    승규가 멱을놓자 진규가 간신히 숨을 몰아쉬었다 .





    " 헉헉... 승규찡 .. 10년동안 사랑했다고 .. "



    " .... 정말 너도 나도 인생 참 개판이다 . "



    " 헉.. 그말은 ! "



    " 쳇 .. 마음대로 하라고 .. ! "





    승규의 간접적인 허락을 받은 진규가 승규를 바닥에 눕히고 위에 올라탔다 .
       
  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